2020.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2565

닥종이 인형 작가 김영희 씨가 일흔이 됐다.

첫 남편과 사별하고 세 아이를 데리고

열네 살 연하의 독일인 남편 토마스를 따라 독일행을 감행한 후의 삶을 담은

첫 번째 에세이집 '아이를 잘 만드는 여자'를 내놓은 지도 20년이 흘렀다.

20년간 그는 철부지 남편의 아내이자 유진, 윤수, 장수, 봄누리, 프란츠 이렇게 다섯 아이의 엄마로,

닥종이 인형 작가이면서 베스트셀러 저자로 쉴 틈 없이 달려왔다.

그새 그에게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평생 서로 사랑할 것 같았던 남편과 결별했고

엄마의 손길이 없으면 안 될 것 같았던 아이들은 장성해 결혼하고 부모가 됐다.

그는 일흔을 맞아 최근 펴낸 에세이집 '엄마를 졸업하다'(샘터 펴냄)에서

황혼을 맞으며 다시 '여자'로 돌아간 기쁨과 자유를 노래한다.


에세이집 출간과 함께 

11월 23일부터 12월 25일까지 부산시 온천1동 수가화랑에서

'김영희 회화와 종이조형전'도 연다.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